2019.03.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1.8℃
  • 박무서울 8.8℃
  • 박무대전 8.3℃
  • 연무대구 8.7℃
  • 연무울산 11.2℃
  • 박무광주 8.2℃
  • 맑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0.2℃
  • 연무제주 14.8℃
  • 맑음강화 10.2℃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11.3℃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통간6,656호 창간1,328호 최종편집2019년 03월 25일 17시 49분

경기꿈의학교가 미래시대 교육과 학생의 모습, 이 교육감 2019 경기꿈의학교 운영자 워크숍 특강서 밝혀

경기꿈의학교가 미래시대 교육과 학생의 모습, 이 교육감 2019 경기꿈의학교 운영자 워크숍 특강서 밝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5일 오전 고양 동양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9 경기꿈의학교 운영자 워크숍’에 참석해 ‘미래교육과 꿈의학교’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4년 전 경기꿈의학교를 시작할 때 오늘과 같은 성장은 상상하지 못했다”면서, “여기까지 오는 동안 많은 어려움과 장애물이 많았지만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미래의 꿈’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건물이나 교실이 없는 미네르바 대학은 사이버 공간에서 토론을 통해 학습한다”면서, “사이버 경기꿈의학교가 만들어질 날도 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미네르바 학교가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듯 경기꿈의학교도 모든 곳이 캠퍼스”라면서, “자기가 가고 싶은 곳을 직접 다니면서 경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아이들이 꿈을 꿀 수 있는 곳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과제나 의무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생각의 장, 상상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얼마 전 별세한 문동환 교수를 언급하면서 “문 교수는 한신대학교 채플 시간에 긴바지를 가위질하여 반바지를 만들어 입고, 샌들을 신고 올 정도로 생각이 자유로우신 분이었다”면서 “우리도 어떤 틀과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생각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아이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런 경험을 통해서 자신의 꿈이 뭔가를 생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학생들이 자신에게 필요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해야 건강하고 즐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미래시대 교육과 학생의 모습은 경기꿈의학교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꿈의학교가 새로운 미래학교의 대안이 될 때까지 우리가 다 같이 노력하자”고 말하며 이날 특강을 마무리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5일부터 29일까지 ‘2019 경기꿈의학교 운영자(꿈지기)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찾아가는 꿈의학교(892교)’,‘마중물 꿈의학교 (262교)’운영자와 ‘만들어가는 꿈의학교(754교)’꿈지기를 대상으로 지역별 5회에 걸쳐 진행하며, 경기꿈의학교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 지역별로 네트워킹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배너

포천시가 배출한 행복전도사 한상귀 회장

한겨울 한파를 녹이는 행복한 노년시대를 보내는 인물이 있다. 올해 60세가 넘은 노년임에도 불구하고 40~50대를 능가하는 체력과 열정을 지니고 자기개발과 지역사회 봉사에 힘쓰고 있는 포천시 출신의 한상귀 회장은 1977년 성균관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수 십년간 국민의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공무원으로 몸 바쳐 공복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살아왔고 퇴임 후에는 포천시에서 경기도 포천시 협의회장단 부회장, 포천시 씨름협회 회장, 포천경찰서 행정발전위원, 포천시 동포천로타리클럽 이사 등 왕성한 활동을 통해 크고 작은 지역사회의 봉사와 소통에 앞장서 온 인물이다. 이러한 한상귀 회장이 고령인구사회와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노인복지분야와 중, 장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좀 더 직접적인 사회복지실현을 위해 특유의 뚝심과 불도저같은 추진력으로 ‘행복한 노인복지센터’와 ‘행복한 일자리 창출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한 회장은 육십 중반이넘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평생 소외받고 복지사각에 놓인 시민의 공복이 되어 민중의 지팡이로 평생을 살아 온 이력에 자신의 남은 여생을 사회복지분야에 쏟아 붓기로 결심하고 사회복지 만학을 하기도 했다. 그 결과 한상귀 회장은 많은 고민 끝


기고 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정




■ 제휴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