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0.0℃
  • 맑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국토부, 양주~수원 GTX C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해 2021년 착공 발표

- 경기도 수원과 양주구간 광역급행철도 생겨 하루 평균 35만명 이용, 7만2천대 차량 통행량 감소 효과 기대돼

11일 국토부에 따르면 경기도 수원과 양주를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노선은 최고속도 180km/h의 고속도심철도로 수도권 광역급 철도노선 3개구간 중 하나다. 

현재 A노선인 운정~동탄과 C노선인 양주덕정~수원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최종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이로써 국토부는 재정과 민자사업방식으로 사업의 적격성을 검토해 2019년 초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양주덕정~청량리~삼성~수원간 74.2km(정거장 10곳)을 기존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로 수도권 동북부 및 남부지역 광역 교통여건을 크게 개선해 교통난 해소에 지대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토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이 사업은 양주, 의정부 등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수도권 동북부지역 신도시들과 수원, 군포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도시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며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공표했다. 

이 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르면 하루 평균 35만명(2026년 기준)이 이용하고 그 효과는 하루 7만2000대(2026년 기준) 가량의 차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의 경제적 효과가 무려 5조70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돼 해당 지역민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